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도자소개

도자산업 중심 문화관광의 허브(Hub)로 아시아의 랜드마크, 이천도자예술촌

도자기란



도자기(陶瓷器, Porcelain)는 흙을 빚어 높은 온도의 불에서 구워낸 그릇이나 장식물을 말한다. 크게 1,300℃ 이하의 온도에서 구운 도기(陶器 earthernware/pottery)와 1,300∼1,500℃에서 구운 자기(瓷器 , porcelain)로 나눌 수 있으며, 도기와 자기 및 사기(沙器/砂器)그릇, 질그릇을 통틀어 도자기라고 한다. 소지의 상태나 소성 온도에 따라 토기,도기,석기,자기로 나뉜다.


도자기의 구분

구 분 자 기 도 기 토 기
굽는온도 가장 높다. 보통이다. 비교적 낮다.
초벌구이 때 물을 거의 흡수하지 않는다. 물을 흡수한다. 물을 흡수한다.
비쳐 보았을때 밝게 비친다. 빛을 통과시키지 않는다. 빛을 통과시키지 않는다.
가볍게 튀겼을때 맑은 소리 탁한 소리 탁한 소리
유약 사용 사용 사용하지 않았거나 조금 사용
용도 얇은 식기 두꺼운 식기, 위생 도기 기와, 토관, 화분

한국의 도예역사

한국 도자기의 역사는 약 4000년 전 북방으로부터 집단으로 이동해 와서 생활하기 시작한 토착민부터 시작되었으며 삼국시대에는 토기가 발달하여 생활화되었다. 이때부터 일반 생활용기 뿐만 아니라 기와 등에까지 문양을 넣어 제작하였다.

통일신라시대에 이르러 토기는 기형이 세련되고, 도장무늬 위에 유색(釉色)의 도자기로 발전하였다. 고려시대에는 도자기 문화가 한층 더 발전, 이전에 제작된 토기에서 벗어나 자기(瓷器)를 만드는 시대로 접어들면서 고려청자가 만들어졌다. 중국 황하(黃河)강 유역의 북방계 청자기술이 서해 연안 중부지대(인천 경서동, 충남 보령·서산 지방)에 전파되었으며, 10세기 전반기 중국 남부 환원소성(還元燒成) 청자기술이 남부 서해의 전통적인 고대 한-중 교통로를 통해 남부지방(전남 강진, 전북 부안 등지)에 전파·확산된 것으로 짐작된다. 또, 10세기 말에는 환원소성(還元燒成) 백자기술이 고려로 전파되었다. 12세기에 접어들면서 상감(象嵌)청자의 기법이 개발되는데 상감(象嵌)은 고려인 스스로가 착안한 독창적인 문양기법이며, 고려청자를 세계적인 문화재로 만든 도자기 기술이다. 이 기법은 거의 1세기 동안 전성시대를 이룬다. 하지만 1231년 몽골의 침입 이후 고려의 청자는 서서히 실용성과 안정감을 중시하는 방향으로 전환되면서 14세기 말 고려의 망국에 이르기까지 국운과 함께 퇴조하였다.

조선시대에 접어들면서 청자의 유연한 곡선은 단조롭고 둔해졌으며, 기벽이 두껍고 투박해졌다. 무늬 역시 단순화되며 섬세하던 상감무늬 대신 기능적인 도장무늬로 변하고, 산화된 소색(燒色)은 그대로 분청자기의 색을 보여주었다. 이후 임진왜란을 기점으로 조선의 자기는 분청사기와 백자기가 주류를 이루었다. 임진왜란으로 나라의 재정이 고갈되며 도자기 가마도 큰 타격을 입게 된다. 또한 이 시기 조선의 많은 도공들이 일본으로 납치되는 비극을 겪는다. 이러한 수난의 시기를 지나며 색(色)은 절제되고 소박하며 큼직한 순백의 자기가 탄생하게 되는데 그 형이 지극히 서민적이어서 이는 조선백자만의 독특한 분위기로 자리 잡게 되었다.

일제강점기하에서 한국의 도자기는 퇴보하였고, 기형은 지극히 평범하고 기교가 사라져 그야말로 막사발의 분위기가 역력한 그릇으로 전락하였다. 그러나 평범하기 그지없는 막사발은 조선시대와 현대의 도자기를 이어 주는 가교역할을 하였다. 8.15광복과 6.25전쟁을 겪는 동안 퇴락했던 한국의 도자기 공업은 60년대를 시발로 급속히 진전되어 현대적 공장이 속속 건설되고, 국내 수요는 물론 수출산업으로 발전하게 되었다. 현재는 전통적인 도자기 기법이 다시 복원되어 현대화된 도자기로 재탄생되었으며 국책산업으로 지정 집중 육성해 가고 있다. 그 성과로 지난 2010년에는 경기도 이천시가 유네스코에서 지정하는 유네스코 창의도시(민속공예 분야)로 선정되는 쾌거를 달성했다.